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이전으로다음으로
전체보기 화살표

Nature as a Playground 한국-북유럽 사진 교류전

2018/06/09 - 2018/08/18

장소
: 한미사진미술관 19, 20층 전관
기획
: 한미사진미술관, 피르코 시타리, 베아테 체질스카
참여작가
: 박형렬, 원성원, 이혁준, 장태원, 박형근, 일카 할소, 카트린 엘바르스도흐티르, 마야 잉게르슬레우, 산나 카니스토, 리타 페이벨레이넨, 페투르 톰슨
  • 작품보기
  • 교육자료

한미사진미술관은 한국사진 다음 세대의 지속적인 후원자 및 중추적 조력자가 되자는 취지 아래 30~40대 한국 작가들의 포트폴리오를 공개적으로 접수하고, 2015년부터 젊은 작가 기획전을 마련해 왔다. 올해는 지난 3년간 전시를 통해 이미 소개된 바 있는 작가들과 새롭게 포트폴리오로 선별한 한국작가 5인을 북유럽 사진가들과 함께 하나의 주제로 교류의 장을 마련했다. 처하고 경험하는 환경이 상이한 작가들이지만 이로 인해 교차되는 시선이 어떤 감성을 불러낼지 기대된다. 전시는 개별 작가들의 작품을 소개하기보단 한 장소에 처음을 어우러진 작품들 사이의 접점과 긴장감을 조성하는데 목적을 두었다.
현대인의 숙명과도 같은 ‘자연과의 관계’, ‘인간이 자연을 대하는 태도’라는 주에 아래 묶일 이번 전시는 작가들의 시대관과 문제의식을 공유하는 한편, 사진교류가 충분치 않았던 북유럽 작가들과 한국 작가들의 사진교류의 초석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이다. 본 전시는 미술관과 함께 현재 헬싱키시립미술관의 전시 디렉터로 활동 중인 피르코 시타리와 덴마크 오르후스 소재 사진전문 기관인 갤러리 이미지의 디렉터인 베아테 체질스카가 협력 큐레이터로 참여했다.

보도자료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