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이전으로다음으로
전체보기 화살표

이갑철 사진전 《적막강산-도시징후》

2019/11/08 - 2020/01/15

장소
: MoPS 한미사진미술관 삼청별관
기획
: 한미사진미술관
참여작가
: 이갑철
  • 작품보기

MoPS 한미사진미술관 삼청별관 오픈과 함께 마련한 첫 번째 전시는 <타인의 땅>, <충돌과 반동>, <기>와 같은 대표 작업으로 알려진 한국 중견작가 이갑철의 최근작을 소개한다. 이 시대 도시의 모습을 촬영한 26점의 사진들로 구성했다. 이갑철은 그간 몇 가지 연작을 통해 주관적 다큐멘터리 사진가로서의 정체성을 명확히 했다. <거리의 양키들>, <타인의 땅> 시리즈를 통해 한 시대의 현실과 그 바탕에 깔린 시대적 정서를 ‘비상한 감각과 재빠른 반응’으로 카메라에 잡아내는 특유의 기량을 보여주었고, <충돌과 반동>, <기>를 통해 한국인의 정서 밑바닥에 흐르는 무형의 개념을 사진 안에 응축 시켜 보여줌으로써 ‘사실 포착’에서 ‘느낌 포착’으로 이행시킨 다큐멘터리 사진가임을 알렸다.

사실 이번에 선보이는 도시작업은 가장 최근작이지만, 어느 작업보다도 긴 호흡으로 10여 년간 지속해온 시리즈이다. 그간 이갑철이 자연과 도시를 오가며 집요한 탐색과 하릴없는 배회 가운데 낚아낸 사진들이다. 촬영을 마친 뒤 필름 현상만을 끝내놓고 긴 시간 그것들을 내버려 두다 이번 전시를 위해서야 현상된 필름들을 꺼내 보고 인화를 시작했다. 찍을 당시 작가의 무의식 속에 무언가를 끌어당겨 포착한 이미지들을 다시 마주하지 않고 이내 어둠 속에 묵혀둔 건 그 날선 느낌으로 펄떡이는 이미지들에 시간의 무게감을 입히는 작가 나름의 의식이었을 거다.

그렇게 빛을 본 사진들은 우연인지 필연인지 그 장소가 자연이든 도시든 간에 어딘가 서로 닮아있다. 도시가 속세라면 자연은 선경으로 비유할 만큼 대치되는 두 공간이지만 이갑철이 그 안에서 뽑아낸 풍경은 일맥상통한다. 도심 속에서 그가 숙명으로 여겼던 속도감, 인간 군상이 만들어내는 온갖 잡음을 초월한 ‘고요와 적멸’이 자연에서 그가 잡아낸 울림이라면, 다시 도시에선 그러한 현기증 나는 속도감과 잡음 속에서도 공간에 서린 ‘고독과 적막’이 그의 가슴을 시리게 했다. 결국, 그에겐 산속도 속세를 벗어난 선경이요, 도시도 속세 안의 선경이었던 셈이다. 그래서 그는 이 사진들을 <적막강산>이라는 큰 타이틀로 묶었다. 이번 전시와 함께 미술관에서 이탈리아 다미아니 출판사와 공동 출간한 이갑철 사진집에는 이 <적막강산> 연작이 책의 시작과 끝을 장식했다.

이갑철의 도시 사진을 제대로 보기 위해선 그가 이야기한 ‘여흑’이라는 개념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 이갑철이 바라보는 도시를 구성한 세 요소는 고층 건물들과 인간 군상, 그리고 빛이다. 이 세 요소로 채워지지 않은 여백의 공간, 고요하고 빛이 없는 도시의 어두운 공간을 그는 ‘여흑’이라 지칭했다. 텅 빈 곳처럼 보이지만 작가에게 그곳은 무언가 일어날 듯한 징후가 서려 있는 공간이다. 눈에 보이지 않는 펄떡이는 무언가로 꽉 채워진 공간. ‘빛을 찍는 이유는 빛이 아닌 어둠을 보기 위해서’라 하였듯, 이갑철의 도시 사진에는 이질적 개인들이 공존하는 도시 속의 이물감과 긴장감, 군중 속의 고독, 빛과 반대되는 검은 그림자의 적막감이 ‘흔들리고 기울어진’ 이갑철 특유의 사진 문법으로 극대화되어있다. 비록 사진은 카메라에 정면으로 부딪친 빛과 모이고 흩어지길 반복하는 인간 군상, 속도감을 반영한 흔들리는 피사체들로 채워져 있지만, 우리의 주의를 끄는 건 사진 속의 검은 여백, 그 공간을 채운 도시의 공허함이다.

사진 속에 도시인들은 불 속에 뛰어드는 불나방처럼 빛을 쫓아 운집해 있지만, 그 안의 개개인은 서로 무관한 개인들이다. 함께이지만 서로가 타인으로 사는 방법을 터득한 개인이 사는 도시는 그래서 고독하다. 마치 빛에 둘러싸여 목적 없이 모이고 흩어짐을 반복하는 허상들로 채워진 텅 빈 도시처럼. 그럼에도 온갖 이질적인 것들로 꽉 채워져 긴장감이 서려 있는 공간. 이곳이 바로 도시의 적막강산이다.